2021.07.11 (일)

  • 흐림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31.9℃
  • 흐림서울 26.4℃
  • 흐림대전 28.6℃
  • 구름조금대구 32.0℃
  • 구름많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32.1℃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2.1℃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자치

서대문구, 도시락 협동조합 창업 지원

참여 의지 있는 구민 대상, '도시락 창업 실무 과정' 운영

15일까지 참여 신청받아 12명 선정, 조리 관련 경력자 등 우대

URL복사

 

서대문구가 먹거리 협동조합 참여 의지가 있는 만 18세 이상 구민을 대상으로 6월 21일부터 7월 20일까지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신촌역로 10, 4층)에서 ‘도시락 창업 실무과정’을 연다.

 

도시락 메뉴 개발을 위한 조리 실습 과정으로, 수료생들의 ‘도시락 협동조합’ 창업을 목표로 한다.

 

교육 기간 중 매주 월, 화, 수, 금요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하루 4시간씩 18일간 총 72시간의 강의가 진행된다.

 

이론 교육으로는 안전 먹거리, 사회적경제 조직, 여성 경제활동과 창업, 협동조합 등의 내용을 다룬다.

 

또한 도시락 메뉴 개발과 성인·어린이·간식용 도시락 만들기, 브런치와 케이터링 음식 만들기 실습이 진행되고 도시락 개발 메뉴 발표회와 수료식도 열린다.

 

참여 희망자는 이달 15일까지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로 방문 신청해야 하며 면접을 통해 교육 대상자 12명이 선정된다.

 

조리 관련 경력자와 자격 취득자 등은 우대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02-332-8661)로 문의하면 된다.

 

구는 실제 창업과 경제활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이번 과정 수료자들을 대상으로 올 8~11월에 도시락 시제품 개발, 협동조합 조직, 홍보전략 수립 등의 내용으로 심화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안전한 먹거리 환경 조성과 지역 자원 연계 일자리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푸드플랜 기반 조성의 일환으로 이번 교육을 추진한다. ‘푸드플랜’이란 먹거리 생산, 유통, 소비, 순환 등을 포괄하는 종합계획을 뜻한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중앙선거방송토론위, 2021 대한민국 열린 토론대회 참가 신청 접수
서대문구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2021 대한민국 열린 토론대회」 대학생부 참가신청을 7월 2일 부터 7월 12일까지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홈페이지(www.debates.go.kr)를 통해 접수받는다고 밝혔다. 국내 대학 재학생(휴학생, 외국인도 가능) 2인 1팀으로 구성해 신청해야 하며, 접수팀 중 예선전에 참가할 총 64개팀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번 대회는 대학생부와 고등학생부로 나누어 개최되며, 대상에게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상과 대학생부 300만 원, 고등학생부 100만 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된다. 예선전은 온라인방식의 조별리그로 진행되며, 대학생부 64개팀은 8월 18일부터 19일까지, 고등학생부는 각 시·도선거방송토론위원회를 통해 선발된 32개팀을 대상으로 8월 17일에 열린다. 본선부터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선거연수원에서 진행되며, 16강과 8강은 8월 21일에, 준결승과 결승전은 10월 29일에 열린다. 참가신청 방법, 대회 논제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게시된 대회요강 등을 참고하면 된다.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작년에 코로나19로 아쉽게 대회가 취소되었으나, 올해에는 화상회의시스템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예선전을 치르는 만
제272회 서대문구의회 제1차 정례회 구정질문
서대문구의회는 지난 272회 정례회에서 실시한 의원들의 구정질문과 문석진 구청장의 답변을 중심으로 요약정리하였다. 단, 홍길식 의원은 문석진 구청장과 일문일답 형식으로 진행하였는바 격렬한 질의와 응답이 이어져 혹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어 의회 속기록에 기재된 내용을 그대로 게재하였음을 이해바라며 서면질의는 다음호에 게재합니다– 편집자 주 - Q 윤유현 의원 첫째 관내 건물 또는 공동주택에서 경비원 호칭을 경비원에서 관리원으로 바꾸고자 하는 것입니다. 여러분들도 잘 아시다시피 일부 아파트 주민들이 아파트 경비원에게 갑질 사건들이 수없이 언론매체를 통해 접해 봤을 겁니다. 지난 6월1일만 해도 강북구 모 아파트에서는 ‘차 빼라’ 했다고 5년간 갑질한 입주민도 있었고 주민들의 갑질 때문에 그만둔 경비원만 10여명이나 되고 입주민들로 하여금 각종 폭언, 폭행 등으로 갑질에 시달리다 경비원들의 자살 건수도 최근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타구의 경우 성동구는 관내 아파트 146개 단지를 대상으로 호칭을 경비원에서 관리원으로 바꾸는 운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경비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 관리원, 보안관, 정비원 중 새로운 호칭으로 관리원이 압도적으로 선호해서 결정했다고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