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2.5℃
  • 흐림강릉 13.3℃
  • 흐림서울 15.2℃
  • 흐림대전 14.8℃
  • 흐림대구 16.4℃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4.8℃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12.7℃
  • 제주 18.2℃
  • 흐림강화 14.3℃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3.7℃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칼럼

건강칼럼 : 손발저림(Hand-foot tingling sense)

손발이 저린 증상은 거의 모든 사람이 흔하게 겪는 감각증상중의 하나이다. 저리다는 말을 환자들은 여러 가지로 표현한다. 얼얼하다, 찌릿하다, 후끈거린다, 무감각하다, 묵직하다 등으로 환자들 마다 표현하는 말이 조금씩 다를 수 있다. 그 만큼 애매한 증상들이 환자에게 느껴진다고도 할 수 있다.

 

학생 때 도서관에서 공부하던 중 피곤함을 이기지 못해 팔베개를 하고 낮잠을 자다가 손이 저려서 깬 경험도 있고 눈 내리는 추운 겨울날 친구들과 눈싸움을 하다가 하얗게 언 손을 따뜻한 물에 녹이면서 닦을 때 순간적으로 저린 느낌 누구나 아는 그 느낌이 저린 증상이라 할 수 있다.

 

외래에서 진료를 보다 보면 많은 환자들이 손 발이 저릴 때 의례 혈액순환장애라고 자가 진단해서 시중에서 판매되는 혈액순환제를 한 참 동안 복용하다가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다고 뒤 늦게 병원문을 두드리는 일이 흔하다.

 

손발 저림의 가장 흔한 원인은 말초신경질환(뇌와 척수를 중추신경이라 하고 척수에서 나뭇가지처럼 뻗어나온 신경을 말초신경 이라 함)이며 말초신경이 어떤 원인에 의해 손상 받아 발생 하게 되는데 당뇨가 가장 흔한 원인이며 당뇨병으로 인한 말초신경병증은 일단 발생하면 완치가 어려워 당뇨를 가진 환자는 철저한 당뇨 조절과 함께 손발의 국소적인 위생관리도 매우 철저히 해야 한다.

 

그 밖에 원인으로 알코올, 만성 신부전, 비타민 결핍 등이 말초 신경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이다. 국소적인 말초 신경병증으로 가장 흔한 질환은 40-60대의 중년여성에서 많이 발생하는 손목터널증후군(Carpal tunnel syndrome)이다.

 

손과 손목을 많이 사용하면 손목부위의 인대가 두꺼워져 뼈와 인대 사이를 지나는 정중신경(Median nerve)이 압력을 받아 발생하며 손목의 골절이나 탈구 등의 손상후 후유증으로도 발생할 수 있다.

 

--네이버 그림발췌

 

 

이 질환을 간단히 감별하는 방법으로 손목부위를 가볍게 두드릴 때 손의 저린 증상이 발생하거나, 양쪽 손목을 90도 굽혀 손등을 서로 맞댄 후 1분 이내에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진단 할 수도 있고 신경전도검사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이 질환은 병원에서 매우 흔하게 접하는 질환으로 질환초기에는 손목사용을 제한 하기 위해 부목고정이나 약물치료 등을 시행할 수 있고 초음파 유도 하에 스테로이드를 수근관내에 국소 주입해서 연부조직의 위축을 유발시켜 증상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많은 경우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재발하고 그러면 수근관을 열어주는 수술적인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그 외에 국소적인 원인으로 척골신경증군이 손저림을 일으킬 수 있다.

 

하지불안증후군(Restless leg syndrome)도 손발저림의 원인일 수 있는데 이 경우는 밤이나 휴식 등 움직이지 않을 때 악화되며 움직이고 싶은 충동이 있고 실제로 움직임으로 증상이 호전되는 특징이 있다.

 

목, 허리 디스크나 척추관 협착증에서 저림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때는 양측으로도 증상이 생길 수 있지만 신경이 많이 눌리는 쪽에서 보통 먼저 발생하며 통증과 함께 근육의 위축 등이 동반되기도 하고 심한 경우 배뇨, 배변, 성기능 장애도 동반되어 나타날 수 있다.

 

뇌졸중 등의 뇌혈관질환에서도 손발저림이 나타나지만 병변의 발생부위에 따라 언어장애, 편측마비가 동반되며 저린 증상도 한쪽으로 나타나는 것이 다른 말초신경 질환과의 차이점이다.

 

손발저림의 또 다른 원인으로는 수족냉증으로 불리기도 하는 레이노병(Raynaud’s disease)이 있는데 추위에 노출되거나 심한 스트레스를 받을 때 혈관이 과도하게 수축되어 처음에는 손이 하얗게 변하다가 나중에 홍반, 저림, 통증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추위에 노출을 최소화하고 칼슘차단제와 같은 혈관 확장제를 사용해 증상이 개선 될 수 있는 질환이다. 정신적인 원인으로 손발 저림이 발생할 수 있는데 공황장애, 불안, 초조, 우울증에서 생기며 과호흡증후군(Hyperventilation syndrome)에서 발생하는 저림은 과호흡으로 혈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떨어지면서 혈관이 수축되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일차적인 원인 질환이 없으면 정서적인 안정과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최근에 Covid-19 백신주사 후에 발생한 길랭바레 증후군(Guillain-Barre syndrome)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는데 이 질환은 백신 접종 후에 생긴 항체의 면역반응에 의해 신경이 손상되어 나타나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으며 다행히 발생빈도는 10만 명당 한 명 정도로 드물게 발생하지만 손발 저림과 근력약화로 시작되는 증상이 1-2주 사이에 호흡을 담당하는 근육신경의 손상까지 이어져 사망에 이르게 하는 무서운 질환이지만 초기에 신경전도검사와 같은 적극적인 검사를 통해 빨리 진단하고 적절한 치료를 하면 생존율을 훨씬 높일 수 있으므로 독감이나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손발저림이 생기면 바로 신경과 선생님을 찾아 진료하기를 부탁한다.

 

손발저림은 이와 같이 다양한 원인에 의해 나타나는 증상이고 대부분 일시적이고 생리적인 현상인 경우가 대다수이지만 간혹 치료시기를 놓치면 회복하기 어렵고 생명을 잃게 되는 질환의 초기 증상일 수도 있다.

 

그러나 진료 현장에서 이런 증상을 주소로 내원한 대부분의 환자들은 기력이 없거나 혈액순환장애로 생각하고 한약, 영양제, 혈액순환제를 막연히 복용하고 늦게 병원을 방문하는 일이 비일비재 하여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까움을 느끼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8.15 광복77주년 나라사랑 연합기도회
지난 8월 14일 오후2시 광복77주년을 기념하며 서대문구 기독교 장로연합회(회장 강성규장로) 주최로 ‘8.15 광복절 77주년 기념 나라사랑 연합기도회가 서대문구 홍제3동 소재 서울홍성교회에서 600여 구민들이 모인가운데 국가와 서대문구의 발전을 위한 나라사랑 연합기도회를 가졌다. 이성헌 구청장과 이동화 구의장을 비롯 김영호.국회의원과 시구의원은 물론 6백여 구민들이 개교회에서 주일예배를 마친 성도들이 모인 가운데 시작된 예배는 부회장인 서울홍성교회 심재서 장로의 대표 기도후 서울홍성교회 크라운찬양대와 홍성윈드오케스트라의 특별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또한, 거룩한빛광성교회 원로목사이며 (사)크로스로 대표, 미래목회포럼 이사장이신 정성진 목사는 에스겔 37장 15~23절 말씀으로 ‘미완의 해방을 통일로’라는 제하의 설교말씀을 통해 통일의 중요성과 이를 위한 그리스도인의 역할을 강조했다. 특히, △정치안정과 경제회복을 위해 북아현성결교회 신건일목사 △평화통일과 북한선교를위해 서울보은교회 손덕현목사 △차별금지법 제정 철회를 위해 증가교회 백운주목사 △서대문구 지역복음화를 위위해 장로연합회 증경회장인 오환인 장로 △코로나 완전퇴치를 위해 장로연합회 증경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