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5 (금)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자치

연희동 자원봉사캠프, 홀몸어르신에 유자청 선물

URL복사

 

연희동(동장 이한식)은 최근 연희동 자원봉사캠프가 ‘희망의 유자청 나눔’ 사업을 펼쳐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캠프 회의에서 ‘추워지는 날씨에 따뜻한 차를 드실 수 있도록 유자청을 직접 만들어 취약계층 홀몸어르신들께 전해드리자’는 의견이 모아져 이를 추진했다.

 

한 캠프 회원은 “유자 껍질과 알맹이를 분리하고 알맹이에서 씨를 따로 분리해 내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았지만 어르신들께 작은 기쁨을 전할 수 있다는 생각에 정성을 담아 만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캠프 회원들은 당초 20여 가구를 방문해 유자청을 직접 전달하며 안부를 확인하고 말벗도 해드리려는 계획이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연희동주민센터를 통해 이를 대신 전했다.

 

유자청을 전달받은 한 주민은 “여간 손이 많이 가는 게 아닌데 이렇게 유자청을 직접 담가주셔서 올겨울 더 건강하고 따뜻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며 고마움을 나타냈다.

 

지도헌 연희동 자원봉사캠프장은 “어르신들께서 겨울철에 유자차로 비타민C를 보충하시고 면역력도 높이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김경근 소방서장 화재취약대상 현장 지도방문
서대문소방서(서장 김경근)는 지난 11일 오후 2시께 서대문구 관내 인왕시장 등 2개소에 대한 겨울철 화재취약대상 현장 지도방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주요내용은 ▲ 시장 관계인 중심 자율안전점검 강화 ▲소방시설 설치ㆍ유지관리 지도 ▲관계인 상시 자체 화재 예방 및 소방안전관리 철저 ▲겨울철 화재 경각심 고취 및 안전 관리 당부 ▲위험물ㆍ주변 위험요소 사전 파악 및 제거 ▲주요 화재사례 전파 등 화재 예방에 관한 사항 당부 ▲대형화재 방지 및 애로사항 청취 등이다. 또한 소방서에서는 화재 위험 3대 겨울용품 안전사용을 당부하고 있다. 겨울철에는 전기히터, 전기장판, 화목보일러 등 이른바 3대 난방용품 사용이 급증한다. 이 용품들은 화재 위험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제품이다. 주요 내용은 ▲안전인증(KC마크) 받은 제품 확인 ▲가연성ㆍ인화성 물질 인근에 전기히터를 가까이 두지 않기 ▲문어발식 전기 콘센트 사용 금지 ▲접히거나 무거운 물체에 눌리지 않도록 하기 ▲전기열선의 피복 상태 수시 확인 ▲화목보일러 주변 가연물 제거 및 주변 소화기 비치 등이다. 한편, 김경근 서장은 “화재 등 재난으로부터 시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서울시의회 반민특위, 독립운동가 능멸하고
홍성룡 시의원 친일반민족행위청산 특별위원회 위원장 최근 웹툰 작가 윤서인씨가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조롱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 특별위원회(이하 ‘반민특위’, 위원장 홍성룡)는 “윤씨의 막말은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망언의 극치”라고 규탄하고, “독립운동가를 능멸하고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한 윤씨를 엄벌에 처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앞서 윤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걸까?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며 친일파 후손의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렸다. 이에 대해 반민특위 홍성룡 위원장(더불어민주당·송파3)은 “광복 직후 구성된 ‘반민특위’가 제대로 가동돼 친일청산이 이루어졌더라면 이러한 반민족적인 언동은 없었을 것”이라며, “친일하면 3대가 흥하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이 있다. 친일한 사람들은 부를 대물림 받아 떵떵거리며 살고 있는데, 독립운동을 하신 분들의 삶은 피폐했고, 후손들은 가족과 뿔뿔이 흩어져 제대로 교육도 받지 못한 채 고달픈 삶을 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