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5 (목)

  • 맑음동두천 14.7℃
  • 맑음강릉 18.9℃
  • 맑음서울 15.8℃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8.2℃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9.2℃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5.3℃
  • 구름조금강화 12.7℃
  • 맑음보은 16.2℃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소설 '레미제라블', 판소리로 듣는 실험무대

10월 23, 24일 신촌문화발전소 소극장 무대에서 선보여

URL복사

서대문구가 한국의 소리로 재탄생한 ‘판소리 레미제라블 토막소리 시리즈1. 팡틴’을 이달 23일 저녁 7시 30분과 24일 오후 3시 신촌문화발전소(연세로2나길 57) 소극장 무대에 올랐다.

 

이 공연은 입과손스튜디오(대표 이향하)의 신작으로, 하나의 이야기를 완성된 서사로 잇지 않고 탈춤의 연희 방법을 적용해 판소리의 마당 형식으로 발표했다.

 

소설 레미제라블에 나오는 인물 ‘팡틴(Fantine)’의 삶에 주목해 다양한 시선으로 펼치는 짧은 이야기들이 모여 하나의 작품이 되었다.

 

각 마당에서 소리꾼은 팡틴이라는 인물과 그가 겪은 사건을 다각도로 들여다보며 주인공이 가진 시공간적 배경을 최대한 덜어내고 사건을 중심으로 이야기한다.

 

이 같은 설정은 관객들로 하여금 레미제라블 속 ‘팡틴’의 이야기가 어느 한 시대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 시대를 뛰어넘어 현재의 우리에게도 적용될 수 있음을 느끼게 했다.

 

입과손스튜디오 이향하 대표는 “소설 레미제라블에서 작가의 시선이 어느 사건에도 깊이 관여하지 않고 있는 점이 판소리 소리꾼의 시선과 닮아 흥미로웠으며 음악적으로도 도전해볼 부분이 많아 공연 작품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입과손스튜디오’는 판소리 창작 작업을 함께해 온 소리꾼과 고수가 모인 작업공동체다. 2017년 창단 이후 소리꾼 이승희, 김소진과 고수 김홍식, 이향하, 신승태가 공동창작의 방법으로 작, 작창, 음악, 연출까지 함께하며 판소리가 가지고 있는 연희 양식의 다양한 가능성을 실험해 오고 있다.

 

추후 레미제라블 속 인물들의 삶, 이들을 둘러싼 사건, 작가의 사회적 시선 등에 초점을 맞춰 3개의 토막소리를 창작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공연은 체온 측정과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진행되었으며 신촌문화발전소는 2018년 6월 개관 이후 청년문화예술인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함께 성장하는 문화예술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김호진 시의원, 2020년 회계연도 결산검사 대표위원 선임
김호진 서울시의원 (2020회계년도 결산검사 대표의원) 서울특별시의회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2)이 3월 5일(금) 2020회계연도 서울특별시 결산검사 대표위원으로 선임됐다. 이번에 위촉된 결산검사위원은 총 10명으로, 결산검사 대표위원인 김호진 의원을 비롯해 송명화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동3), 이경선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4) 3명의 시의원과 재정 및 회계분야에 전문성을 겸비한 민간위원 7명(변호사 1명, 공인회계사 2명, 세무사 3명, 전문가 1명)으로 구성됐다. 결산검사위원은 앞으로 서울시에서 작성한 2020회계연도 결산서에 대한 세입·세출, 재무제표, 성과보고서 등을 검사하게 되며, 점검한 사항을 바탕으로 검사의견서를 서울특별시의회에 제출하게 된다. 결산검사는 당초 승인된 예산이 목적대로 집행됐는지, 부적정한 집행이나 낭비사례는 없는지 분석하고 평가하여 다음연도 예산 편성에 반영되는 기준이 되며, 동시에 서울시가 시민과의 약속을 충실히 수행하였는가를 평가할 수 있는 최적의 지표가 된다. 김호진 의원은 “코로나19로 매우 엄중한 시기에 서울시 결산검사 대표위원을 맡게 되어 큰 책임감을 느낀다. 대표위원으로서 예산집행의 합리성과 재정운용 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