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5 (금)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자치

이화쉼터, 주민 참여 프로그램 가능성 열어

우리동네 낭독공연 사운드 오브 포엠 인문학 강연 마당 등

URL복사

 

서대문구가 최근 한 달여간 이화쉼터(대현동 16-7)에서 주민참여형 문화콘텐츠 제작 사업을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화쉼터는 이대 인근 골목의 활용되지 않는 빈 곳을 활용해 2017년10월 문을 열었으며 대학생과 청년, 지역예술가, 주민 등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다목적 문화공간으로 운영돼 오고 있다.

 

구는 연극대본을 활용한 ‘우리동네 낭독공연’, 시(詩) 노래 동아리 양성을 위한 ‘사운드 오브 포엠’, 그리고 ‘인문학 강연 마당’ 등 세 가지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프로그램당 10여 명이 참여하는 가운데 높은 관심과 열기 속에 진행됐으며 특히 기획 단계부터 지역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주민들이 만든 공연은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됐으며 이 영상은 이화쉼터 홍보 콘텐츠로도 다양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이화쉼터는 지난달 2020 대한민국 공간복지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곳으로, 주민들이 문화예술의 공급자이자 수요자가 돼 즐기는 모습에서 앞으로의 방향성을 모색할 수 있었다는 평가다.

 

문석진 구청장은 “주민 분들 스스로 문화를 향유하고 소통하는 가운데 이화쉼터가 이화52번가 전체에 활력을 더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김경근 소방서장 화재취약대상 현장 지도방문
서대문소방서(서장 김경근)는 지난 11일 오후 2시께 서대문구 관내 인왕시장 등 2개소에 대한 겨울철 화재취약대상 현장 지도방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주요내용은 ▲ 시장 관계인 중심 자율안전점검 강화 ▲소방시설 설치ㆍ유지관리 지도 ▲관계인 상시 자체 화재 예방 및 소방안전관리 철저 ▲겨울철 화재 경각심 고취 및 안전 관리 당부 ▲위험물ㆍ주변 위험요소 사전 파악 및 제거 ▲주요 화재사례 전파 등 화재 예방에 관한 사항 당부 ▲대형화재 방지 및 애로사항 청취 등이다. 또한 소방서에서는 화재 위험 3대 겨울용품 안전사용을 당부하고 있다. 겨울철에는 전기히터, 전기장판, 화목보일러 등 이른바 3대 난방용품 사용이 급증한다. 이 용품들은 화재 위험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제품이다. 주요 내용은 ▲안전인증(KC마크) 받은 제품 확인 ▲가연성ㆍ인화성 물질 인근에 전기히터를 가까이 두지 않기 ▲문어발식 전기 콘센트 사용 금지 ▲접히거나 무거운 물체에 눌리지 않도록 하기 ▲전기열선의 피복 상태 수시 확인 ▲화목보일러 주변 가연물 제거 및 주변 소화기 비치 등이다. 한편, 김경근 서장은 “화재 등 재난으로부터 시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서울시의회 반민특위, 독립운동가 능멸하고
홍성룡 시의원 친일반민족행위청산 특별위원회 위원장 최근 웹툰 작가 윤서인씨가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조롱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의회 친일반민족행위청산 특별위원회(이하 ‘반민특위’, 위원장 홍성룡)는 “윤씨의 막말은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망언의 극치”라고 규탄하고, “독립운동가를 능멸하고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한 윤씨를 엄벌에 처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앞서 윤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걸까?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며 친일파 후손의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렸다. 이에 대해 반민특위 홍성룡 위원장(더불어민주당·송파3)은 “광복 직후 구성된 ‘반민특위’가 제대로 가동돼 친일청산이 이루어졌더라면 이러한 반민족적인 언동은 없었을 것”이라며, “친일하면 3대가 흥하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이 있다. 친일한 사람들은 부를 대물림 받아 떵떵거리며 살고 있는데, 독립운동을 하신 분들의 삶은 피폐했고, 후손들은 가족과 뿔뿔이 흩어져 제대로 교육도 받지 못한 채 고달픈 삶을 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