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16.9℃
  • 구름조금서울 17.9℃
  • 흐림대전 15.9℃
  • 흐림대구 16.2℃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7.9℃
  • 흐림부산 19.5℃
  • 흐림고창 15.9℃
  • 흐림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3.9℃
  • 흐림보은 13.2℃
  • 흐림금산 13.5℃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신촌문화발전소 가상현실(VR) 작품 6편 상영

▲페이퍼 버드 ▲제네시스 등 12∼28일 매주 목, 금, 토요일 관객 만나

 

서대문구가 이달 12일부터 28일까지 매주 목, 금, 토요일 신촌문화발전소(연세로2나길 57)에서 기획 프로그램인 XR(확장현실)-프로젝트 <가상이상(假想以上)> 시즌2를 개최한다.

 

지난해 전 회 매진 행렬을 이뤘던 시즌1의 성원에 힘입어 이번에 두 번째로 마련했다.

 

대중성과 작품성을 두루 갖춘 VR 작품 <페이퍼 버드>, <제네시스>, <마르코 & 폴로>, <북 오브 디스턴스>, <페더>와 VR 이머시브 시어터(Immersive Theater, 관객 참여형 공연) 작품 <웰컴 투 레스피트> 등 6편을 9일간 54회 상영한다.

 

이들 작품은 세계 유수의 베니스영화제와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 페스티벌(South by Southwest, SXSW) 등에서 입상한 바 있다.

 

<페이퍼 버드(Paper Birds)>는 ‘VR 핸드 트래킹(Hand Tracking) 기술’을 활용한 작품으로 관람자와 작품 간에 상호 작용이 이뤄진다.

 

<제네시스(Genesis)>는 강렬한 상상력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관객들에게 새로운 예술 경험을 선사한다. 이번에 한국어 버전을 최초 공개한다.

 

<마르코 & 폴로(Marco & Polo Go Round)>는 작품 속 두 주인공의 균열과 관계 변화를 가상공간을 활용해 나타낸다.

 

<북 오브 디스턴스(The Book of Distance)>는 일본계 캐나다인 감독인 랜달 오키타가 자신의 친할아버지에 대한 실제 서사를 그려 낸 작품이다.

 

<페더(Feather)>는 발레리나를 향한 꼬마 인형 소녀의 도전을 재치 있게 표현한다.

 

<웰컴 투 레스피트(Welcome to Respite)>는 지난해 세계 3대 이머시브 페스티벌 중 하나인 ‘트라이베카 이머시브(Tribeca Immersive)’에서 처음 선보인 화제작으로, VR 기기와 가상공간을 활용해 무대와 객석이 사라진 공연을 선보인다.

 

실제 ‘해리성 정체감 장애(Dissociative Identity Disorder, DID)’를 겪는 환자로부터 영감을 얻은 작품으로 한국어 라이선스로는 이번에 처음 소개된다.

 

관람자가 자신의 선택에 따라 가상공간에서 작품 속 주인공 ‘알렉스’ 또는 ‘다른 인격’을 선택해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공연이다. 주인공을 선택하면 ‘알렉스’의 낯선 환경으로 들어가 즉흥적인 행동으로 극을 이어가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이들 6개 작품 관람 전후로 가상현실 콘텐츠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전문 XR 큐레이터의 해설이 곁들여 진다.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은 오후 2시부터, 토요일은 오전 11시부터 상영되며 마지막 날인 이달 28일에는 최신 VR 콘텐츠 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관객과의 대화 프로그램 ‘가상이상 TALK’도 마련된다.

 

작품별 관람 가능 연령 등 자세한 내용은 신촌문화발전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매는 인터파크(1544-1555)에서 진행되며 서대문구민은 5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신촌문화발전소는 청년문화예술인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문화예술 공간으로 2018년 6월 문을 열었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새로운 문화예술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이 같은 기획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8.15 광복77주년 나라사랑 연합기도회
지난 8월 14일 오후2시 광복77주년을 기념하며 서대문구 기독교 장로연합회(회장 강성규장로) 주최로 ‘8.15 광복절 77주년 기념 나라사랑 연합기도회가 서대문구 홍제3동 소재 서울홍성교회에서 600여 구민들이 모인가운데 국가와 서대문구의 발전을 위한 나라사랑 연합기도회를 가졌다. 이성헌 구청장과 이동화 구의장을 비롯 김영호.국회의원과 시구의원은 물론 6백여 구민들이 개교회에서 주일예배를 마친 성도들이 모인 가운데 시작된 예배는 부회장인 서울홍성교회 심재서 장로의 대표 기도후 서울홍성교회 크라운찬양대와 홍성윈드오케스트라의 특별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또한, 거룩한빛광성교회 원로목사이며 (사)크로스로 대표, 미래목회포럼 이사장이신 정성진 목사는 에스겔 37장 15~23절 말씀으로 ‘미완의 해방을 통일로’라는 제하의 설교말씀을 통해 통일의 중요성과 이를 위한 그리스도인의 역할을 강조했다. 특히, △정치안정과 경제회복을 위해 북아현성결교회 신건일목사 △평화통일과 북한선교를위해 서울보은교회 손덕현목사 △차별금지법 제정 철회를 위해 증가교회 백운주목사 △서대문구 지역복음화를 위위해 장로연합회 증경회장인 오환인 장로 △코로나 완전퇴치를 위해 장로연합회 증경회
정지웅 시의원 교육청 추경안, 넘치는 재원과 대책 없는 사업 확‘방만 예산’지적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지웅 서울시의원(국민의힘, 서대문1)은 5일 서울시의회 본회의장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서울시교육청이 편성한 2022년도 제2회 서울특별시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추경안 심사 보류의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지난 7월 25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서울시교육청이 제출한 2022년 제2회 서울특별시교육비특별회계 추경안 등 4건에 대해 ‘심사보류’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정지웅 의원은 이날 “교육위원회에서 교육청 추경안에 대해 ‘심사 보류’ 결정을 내린 이유는 교육위원으로서 더 나은 서울교육, 우리 아이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는 서울교육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이번 교육청이 제출한 추경안은 한마디로 넘치는 재원과 대책 없는 사업 확대로 점철된 ‘방만 예산’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육청은 이번 추경예산안의 증액분 3조 7,337억원 중 2조 7,191억원을 기금으로 편성했다. 72.8%를 기금에 적립하고 27.2%만 집행하겠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예산 편성안”이라며 질타했다. 이어 심사 보류의 또 다른 이유로 “아직도 서울시 내 학교에는 속칭 쪼그려 변기. 즉, 화변기가 곳곳에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