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5 (수)

  • 구름조금동두천 14.5℃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5.1℃
  • 맑음대구 18.5℃
  • 맑음울산 19.2℃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9.5℃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8.4℃
  • 흐림강화 14.4℃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3.0℃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8.3℃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칼럼

왜 이기 보단 어떻게를 생각할 때

서대문구의 발전을 이끄는 견인차가되는 체육회로

조충길 본지 발행인

 

반만년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 국민들이 한 마음으로 환호하며 온 나라를 들끓게 한 것이 과연 몇 번이나 있었을까

 

있었다면 과연 어떤 사건이 온 국민을 그렇게도 들끓게 만들었을까

 

그것은 아마도 3번 정도가 아닐까 개인적인 생각을 가져본다.

 

그 첫 번찌는 일제 치하를 벗어난 8.15 광복절이 아닐까. 일본제국의 악랄하고도 잔인했던 통치를 벗어나 자유를 되찾은 그날의 감격은 아마도 전 국민을 한마음으로 들끓게 하였을 것이다.

 

또 한자는 동족상잔의 비극인 6.25 전쟁이 막을 내리고 종전을 알리는 아니 정확히는 휴전을 알리는 그 순간 온 국민이 환호 보다는 오히려 안도하는 맘으로 하나된 때가 아니었을까. 이는 역사책 속에서, 아니면 영화로 기록으로 보아왔던 사건이다.

 

하지만 내눈으로 생생하게 보았던 또 하나의 사건이 있다는 그것은 온 나라를 붉은 색으로 물들이며 집집마다, 골목마다, 광장마다 환호와 함성을 질렀던 그때 그 사건 바로 2002년 월드컵 축구가 아니였을까

 

본선 1승만 해도 환호하던 꿈의 무대 월드컵, 그 월드컵에서 4강의 신화를 이루며 온 국민을 하나로 뜨겁게, 이전에도 이후에도 없을 것 같은 민족의 함성이 아니었을까

 

어린이로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남자는 물론 축구 얘기를 가장 싫어 한다는 여성들까지도 환호에 물들게 했던 그때 그 사건, 그것이 바로 스포츠의 힘이 아닐까

 

남녀노소를 하나로 만드는 힘,

 

그런데 어찌 된 일일까

 

서대문구 체육을 이끄는 체육회장의 취임식이 3월 4일 열렸다. 이취임식 초대장을 받고 현장에 도착한 기자의 눈에 뭔가 이상한 것이 보였다. 취임식은 있는데 이임식이 없는 것이다.

 

어떻게 된 것일까 간혹 이임식 없이 취임식만 하는 경우가 없지는 않다. 전임 회장이 온전히 회기를 마치지 못하고 개인사정이나 사건으로 인해 중도 사퇴하는 경우에 간혹 그런 경우가 있기는 했다.

 

하지만 통합체육회 초대와 2대 회장으로 회기를 잘 마무리하고 이양되는 체육회장의 취임식에 이임식이 없는 것은 무슨일인가

 

취임식에 참여했던 S구 체육회장은 취임식 중간에 자리를 뜨면서 이런 취임식이 어디 있느냐며 불만의 소리를 뱉으며 떠나기도 했다.

 

그리고 일주일 뒤인 3월 11일 같은 장소에서 이임식이 열렸다.

 

참으로 아름답지 못한 아니 이상한 광경이 아닐 수 없다.

 

일주일 간격으로 찾아 준 내빈들도, 이런 저런 눈치 보며 참석한 협회장들도, 뭔가 어색한 것은 마찬가지

정파를 떠나, 지역을 떠나, 모든 것을 떠나 하나로 뜨겁게 뭉칠 수 있는 것이 스포츠의 가장 큰 매력 아닐까

그런 체육인들의 단체인 서대문구체육회의 내부 갈등이나 문제를 거론하고 실지는 않다.

 

다만 서대문구민을 하나로 묶을 큰 힘을 지닌 체육회의 이런 모습을 어떻게 보아야 할까

 

이제는 왜를 되네이기 보단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를 생각해야 할 때일 것이다.

 

모든 갈등을 해소하고 양보와 화합을 통해 서대문구의 발전을 이끄는 견인차가되는 체육회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서울고용노동청 ⚫ 서울중소벤처기업청
하형소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서울지방고용노동청(청장 하형소, 이하 서울고용노동청),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이병권, 이하 서울중기청)은 3월 18일(월) 15시 온수산업단지에서 간담회를 개최하여 중소기업의 중대재해처벌법 이행에 관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합동 지원하기로 하였다. 서울온수산업단지는 서울 구로구 온수동 815번길 일대에 소재한 기계 및 전기·전자 제조 등 197개 중소기업이 입주해 있는 산업단지로 지난 1월 27일부터 전체 입주기업의 32%(62개소)가 중대재해처벌법 확대 적용 대상이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1월 27일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50인 미만 중소기업까지 전면 시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영세‧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마련되었으며,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 대표들은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한 이해 부족과 정부의 지원을 호소하며 무엇부터 해야 할지 정부에서 알려주고 지원해 주면 좋겠다고 건의하였다. 이에 서울고용노동청과 서울중기청은 해당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기로 하고, 우선 서울온수산업단지에서 중대재해처벌법 및 중소기업 정책자금 등 중소기업의 주요 관심사항에 대한 설명회를 갖기로 하였다. 또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