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9.0℃
  • 구름많음서울 4.7℃
  • 흐림대전 9.8℃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8.9℃
  • 맑음제주 12.5℃
  • 맑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의정

도시혁신연구회, 에너지자립 주민거점 공간 찾아

에너지자립 혁신지구 소통공간 ‘서울 스마트에너지-ㅂ’ 직접 체험

URL복사

 

서대문구의회 도시혁신연구회(대표의원 차승연)는 지난 9일 북가좌2동에 위치한 ‘서울 스마트에너지-ㅂ’를 찾았다.

 

‘서울 스마트에너지-ㅂ’는 서대문구가 서울형 에너지자립 혁신지구 1호로 선정된 이후 에너지자립의 의미를 더 널리 알리고 주민참여를 높이고자 만든 공간이다.

 

이에 이날 현장에는 도시혁신연구회 차승연 대표의원과 주이삭 의원(간사), 이경선 부의장이 모두 참여해 시설 곳곳을 둘러보았다.

 

특히 현재 연구회가 “서대문 기후위기대응 실행을 위한 정책과제”를 주제로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연구를 진행 중인 ‘(사)로컬에너지랩’과 함께 시설이 가진 의미와 역할은 물론 기후위기대응 실행 정책에 에너지자립을 어떻게 적용할지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실제 ‘서울 스마트에너지-ㅂ’는 에너지자립 혁신지구 사업에 대한 홍보부터 에너지자립마을의 프로젝트 체험, 제로웨이스트 제품 판매까지 에너지자립을 위한 서대문구만의 각종 실험의 장이 되고 있다.

 

또, 이는 실질적인 주민참여가 중요한 만큼 주민들이 모여 각종 에너지자립 사업을 만들고 소통하며, 직접 다양한 에너지절약사업을 기획․실천하는 지역공동체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의원들은 관내 에너지자립마을들의 성과와 의미를 꼼꼼히 살피고, 주민들이 진행 중인 에너지절약 사업, 쓰레기 줄이기 운동 등을 체험하는 시간도 가졌다.

 

더불어 ‘서울 스마트에너지-ㅂ’통해 에너지혁신지구 사업을 더 널리 알리고 주민참여를 높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공유하기도 했다.

 

한편 도시혁신연구회는 현장 방문에 이어 ‘(사)로컬에너지랩’ 연구진과 만나 진행 중인 연구용역을 중간 점검하는 시간도 가졌다.

 

연구용역 1차 자문회의 형태로 진행한 이날 회의는 지금까지 진행한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집중적으로 조사분석 해야 하는 관련 사업 확정, 평가지표 항목 논의 등 좀 더 심도 있는 연구 방향을 제시했다.

 

도시혁신연구회 차승연 대표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서울 스마트에너지-ㅂ’의 실질적인 운영과 주민참여 활동에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며 “에너지자립을 위한 주민 거점공간이라는 본래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구의회 역시 다양한 지원 방안과 제도 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우상호 의원 “정당 추천 이사 등 KBS 지배구조 개선해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구갑)은 국정감사 4일차인 12일 KBS를 향해 공영성 회복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며 근본적인 변화를 주문했다. 우상호 의원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KBS의 정치적 중립 시비가 이는 것을 두고는 KBS이사회 구성에서 여야 합의가 어려운 구조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그동안 관행적으로 진행된 정당 추천 이사 등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수신료 인상 문제을 비롯한 공적 재원 확보 문제에 대해서는 “KBS수신료라고 이름 붙여진 것부터가 문제”라며 “수신료 배분을 EBS 등 타 공영매체로 대폭 확대하고 공영방송 수신료로 명칭을 변경해 수신료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적 재원 위축에서 비롯되는 가장 큰 문제는 ‘제작환경 위축’이라며 “직접제작비가 점점 줄면서 파일럿 프로그램도 줄고 있다. 이같은 창의성 약화가 지금 KBS의 위기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우 의원은 KBS의 창의성 약화를 해소하기 위한 한 방편으로 “제작진을 뽑을 때 시험을 보는 것이 아니라 창의적 아이디어와 제작능력이 있는 사람으로 뽑을 것”을 제안하며 “나영석‧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