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23.9℃
  • 맑음대전 23.4℃
  • 맑음대구 24.1℃
  • 박무울산 21.1℃
  • 맑음광주 24.2℃
  • 박무부산 21.7℃
  • 맑음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2.0℃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정치/사회

김동아 서대문갑 후보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성료

서대문갑 경선 함께한 권지웅, 김규현, 성치훈 전 후보 원팀으로 지지 표명

 

김동아 더불어민주당 서대문갑 후보의 개소식이 17일 오후 성황리에 진행됐다.

 

홍제동 2번 출구 앞에 위치한 김동아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진행된 개소식에는 지역 주민들을 비롯해 지역 내외의 주요 인사들이 발디딜 틈없이 모여 김동아 후보의 당선을 위한 뜨거운 열기를 뿜어냈다.

 

행사 시작에 앞서 이재명 대표는 축전을 통해 “여러분의 손으로 역사를 만들어 달라”며 김동아 후보에게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민형배 의원 역시 영상 축전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실정에 맞서 힘있게 싸워보겠다는 김동아 후보를 크게 응원해달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우상호 의원은 축사에서 김동아 후보에 대해 “청년들과의 경선에서 득표율 59%로 1등했다”며 “지난 투표에서 누구를 도왔건 우리는 오늘부터 김동아를 당선시키기 위해 민주당원으로 모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도 서대문에 처음왔을 때는 아무 것도 몰랐다”며 “그때 저를 도와주고 인도해주신 것처럼 김동아 후보를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바로 옆 지역구인 서대문을 후보인 김영호 의원은 “짝꿍인 김동아 후보와 손을 꼭 잡고 지역을 누비겠다”며 “30대였던 우상호 의원을 4선으로 만들어준 일당백의 선배 당원 동지 여러분이 있어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아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서대문(갑)에서 이제 처음 자리를 잡는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는 그 마음속에서 제대로 윤석열 정권 심판하라는 뜻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상호 의원님과 하루하루 같이 다니면서 서대문에 이런 큰 인물이 계셨고 주민들이 참 많이 서운하시겠구나 생각했다”며 “젊음과 유능함을 더해 더 큰 정치로 보답해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김동아 후보와 열띤 경쟁을 펼친 권지웅 김규현 성치훈 후보 등을 비롯해 민주당 인천 서구병의 모경종 후보 등 민주당의 청년 정치인들이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한 뜻으로 집결하는 모습이 큰 눈길을 끌었다.

 

한편 서승만 비례대표 후보의 재치있는 사회로 진행된 이 날 개소식에는 서대문구의회의 이동화 의장을 비롯한 전현직 서울시의원, 구의원들과 연희동 구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규진 후보가 참석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언제나 국민을 가장 앞에 두고 겸허하게 뜻을 받들며 제대로, 똑바로 일하겠습니다.
김동아 서대문갑 국회의원 당선인(더불어민주당) 안녕하십니까 22대 총선 서대문구갑 당선자 김동아입니다. 저를 선택해주신 서대문구 주민 여러분들께 우선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윤석열 정부에 대한 매서운 민심이 확실하게 드러난 선거였습니다. 윤석열 정부에 의해 망가진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우리 서대문구 주민들의 민생을 챙기는데 집중하겠습니다. 서대문구에 출마를 하면서 산적한 지역현안이 많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됐습니다. 서대문구는 서울의 중심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제대로 발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는 북아현2,3구역과 연희동 공공재개발이 제 속도를 내고, 충현동, 천연동, 홍제동 등의 재개발에 시동이 하루 빨리 걸리도록 집중하겠습니다. 비록 제가 야당 소속이긴 하지만, 지역발전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을 것입니다. 당파를 초월해 오세훈 서울시장님과 이성헌 서대문구청장님과 긴밀히 소통하며 지역 현안과 민원 해결에 빈틈이 없도록 꼼꼼하게 챙기겠습니다.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국민들의 시선은 매우 날카롭고, 판단은 서릿발 같다는 것을 새삼스레 느꼈습니다. 민주당을 향해 보내주신 압도적인 지지가 결코 민주당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