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23.9℃
  • 맑음대전 23.4℃
  • 맑음대구 24.1℃
  • 박무울산 21.1℃
  • 맑음광주 24.2℃
  • 박무부산 21.7℃
  • 맑음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2.0℃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신촌문화발전소 기획전시 'cut and paste'

 

서대문구(구청장 이성헌)는 오는 5월 22일까지 신촌문화발전소에서 기획전시 ‘cut and paste’(잘라 붙이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촌문화발전소의 올해 상반기 기획전시로 회화 방법론을 탐구하는 전혜림과 다양한 디자인 실험을 이어가고 있는 디자이너 김도영의 첫 협업 전시다.

 

두 작가는 신촌문화발전소 공간 내부와 외부에 회화와 디자인을 활용, 이미지와 물질을 분해하고 재구성하는 방식으로 각자 작업이 다른 매체로 호환되는 가능성을 실험한다.

 

전혜림의 회화는 낙원의 도상이 파편적으로 산재하고 다시 모이는 방식으로 회화의 방법론에 대해서 접근한다. 김도영은 이에 착안해 공간에 전혜림의 회화를 다시 분해하고 재조립해 디자인적 요소로 번역하는 과정을 거친다. 신촌문화발전소에서 회화의 파편적 이미지들은 관람객의 시점에 따라 건물의 외부와 내부로 재정의돼 설치된다.

 

전혜림(1982)은 추계예술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회화에 대한 회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재귀미로의 탈출조건》 탈영역우정국(2020) 등의 개인전과《송은미술대상전》 송은(2022) 등 다수의 그룹전을 가졌다.

 

이번 전시에는 <이어진 산수화> 시리즈와 신작 <cut and paste> 등 총 7점의 회화작품을 출품한다.

 

김도영(1985)은 동양화를 전공하고 편집 디자인 작업을 해오고 있다. 공공디자인 <다시 세운프로젝트>, 인쇄방법론과 재료 실험에 기반한 <ok printer>, <툴킷: 예술가의 도구설명서> 등을 비롯한 여러 협업을 통해 디자인 실험을 계속해 오고 있다.

 

이번 신촌문화발전소 기획전시는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일, 월, 공휴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내용은 신촌문화발전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대문구 신촌문화발전소는 청년 문화예술인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함께 성장하는 문화예술 커뮤니티 공간이다. 이곳 관계자는 “신촌 지역의 특성을 살려 경계를 넘나드는 자유로운 상상과 창의적 실험이 구현되는 기회를 마련하고 모두가 삶 가까이에서 예술을 체험하고 향유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언제나 국민을 가장 앞에 두고 겸허하게 뜻을 받들며 제대로, 똑바로 일하겠습니다.
김동아 서대문갑 국회의원 당선인(더불어민주당) 안녕하십니까 22대 총선 서대문구갑 당선자 김동아입니다. 저를 선택해주신 서대문구 주민 여러분들께 우선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윤석열 정부에 대한 매서운 민심이 확실하게 드러난 선거였습니다. 윤석열 정부에 의해 망가진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우리 서대문구 주민들의 민생을 챙기는데 집중하겠습니다. 서대문구에 출마를 하면서 산적한 지역현안이 많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됐습니다. 서대문구는 서울의 중심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제대로 발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는 북아현2,3구역과 연희동 공공재개발이 제 속도를 내고, 충현동, 천연동, 홍제동 등의 재개발에 시동이 하루 빨리 걸리도록 집중하겠습니다. 비록 제가 야당 소속이긴 하지만, 지역발전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을 것입니다. 당파를 초월해 오세훈 서울시장님과 이성헌 서대문구청장님과 긴밀히 소통하며 지역 현안과 민원 해결에 빈틈이 없도록 꼼꼼하게 챙기겠습니다.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국민들의 시선은 매우 날카롭고, 판단은 서릿발 같다는 것을 새삼스레 느꼈습니다. 민주당을 향해 보내주신 압도적인 지지가 결코 민주당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