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8 (토)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4.0℃
  • 서울 24.1℃
  • 흐림대전 24.7℃
  • 흐림대구 25.3℃
  • 구름조금울산 20.9℃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1.6℃
  • 흐림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2.8℃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3.5℃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의정

서대문구의회 국민의힘 구의원 강한 유감 표명

민주당에서 예결위 심사 보이콧, 본회의 일방적 파행시켜

입장문을 발표하는 국민의 힘 의원들

 

서대문구의회 국민의힘 소속 구의원 일동은 21일 민주당 구의원들의 예결위 심사 보이콧과 2차 본회의를 일반적으로 파행시킨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현재 서대문구의회 더불어민주당 구의원들은 ‘구의회에 대한 감사 진행에 불만을 표시, 2023년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보이콧’하고 있다. 또, 이날 진행된 제292회 임시회 2차 본회의는 일부 안건 의결 후 의장이 정회를 선언했고, 이후 일방적으로 파행시킨 상태이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구의원 일동은 본회의장에 남아 이 사태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함과 동시에 구민을 위한 민생 예산 처리를 뒤로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점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먼저 주이삭 의원은 “예결위 진행 보이콧에서 나아가 오늘 본회의 정회 역시 어떤 통보나 협의 없이 진행되고 있다. 5분 발언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발언 기회조차 주지 않고 자동 산회를 노리며 의회 운영을 하고 있는 점에 유감을 표시한다. 텅텅빈 본회의를 봐 달라! 이게 의회인가?!, 전혀 민주적이지 않는 의회 운영을 하는 민주당 의원들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경선 의원은 “무엇보다 이번 추경안 심사가 파행되면서 우리 주민들이 알아야 할 사안이 있어서 얘기 드린다. 이번 추경안 주요 예산을 보면, 재해 대책 편성액이 126억이다. 직접 지원하는 기초연금, 아동수당 등 민생 분야 예산 150억원 미편성 시 주민들이 생계에 위협을 받을 수도 있다. 이번 추경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국시비 집행잔액 반납액 261억원이 미편성될 경우 이자 부담이 7억이나 증가할 뿐만 아니라 정부, 서울시와의 대외적인 신뢰 관계가 심각하게 훼손될 수 있다. 어떤 것이 주민들을 위한 행동이고, 민생을 챙기는 일인지 다시 생각해 달라”고 말했다.

 

홍정희 의원 “서대문구의회 감사를 핑계로 추경예산심사를 보류하는 것은 <잘못된 예산집행에 대해 눈감아주면 추경예산 통과시켜 줄게> 라는 정치적 흥정에 불과한 행태이다. 같은 구의원으로서 치욕스럽다. 이제 소모적인 정쟁은 멈추고 여야 간에 갈등하는 모습이 아닌, 양당이 소통과 화합으로, 주민을 위해 합리적으로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고 말했다.

 

이진삼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전혀 소통하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이번 추경안을 제대로 심사하지 않는 것은 구민을 위해 일하는 공무원들의 발목을 잡고 있을 것이다. 민주당이 1석이 많다는 이유로 국민의힘 의원들과 소통하지 않고 그저 ‘따라와라!’ 하는 식으로 행동하고 있다. 결코 용납할 수 없는 행태이고 구민들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고 말했다.

 

박진우 의원은 “본 의원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정당한 이유 없이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파행시킨 민주당 의원님들께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 동료 의원에게 아무런 설명도 없이 의원간의 존중을 저버리며 무단으로 회의를 파행하신 것에 더 큰 실망을 느낀다. 구의원은 구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 무엇이 가장 바른 일인지 따져서 구민 앞에 부끄럽지 않은 구의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민하 의원은 “의정활동을 시작 한지 1년이 지나가고 있다. 의석수 1석 차이로 많은 일을 겪고 있다. 대표발의한 조례가 논의조차 되지 않는 상황도 겪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현재 제 식구 감싸기에만 혈안에 되어있다. 여야의 숙의 과정 없이 의석수로만 밀어붙이는 민주당 의원들의 행태로 서대문구의회가 제 기능을 상실한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용준 의원은 “지금 민주당에서 추경안을 보이콧한다고 하는 명분은 의회사무국 감사진행 때문이라고 한다. 의회사무국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게 된 것은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 현직 의원 2명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고 있는 사안 때문이다. 그 일로 구민들은 구의회를 감사하라는 목소리는 점점 커져 갔고, 우리 의회의 명예와 이미지는 심각하게 실추되었다. 구청장이 의회 직원에 대해 감사를 시행하게 된 것도 그 때문이다. 이런 원인을 제공한 민주당 의원들은 더 자숙하고 무한한 책임을 줘야 한다. 지금 상황처럼 오히려 예산안심사를 보이콧한다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 소속 구의원들은 발언을 마무리하며, 구민들을 위한 민생 예산을 볼모로 제 식구 감싸기를 자행하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을 강하게 규탄, 언론은 물론 구민들도 이 사실을 정확히 알아 달라고 호소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언제나 국민을 가장 앞에 두고 겸허하게 뜻을 받들며 제대로, 똑바로 일하겠습니다.
김동아 서대문갑 국회의원 당선인(더불어민주당) 안녕하십니까 22대 총선 서대문구갑 당선자 김동아입니다. 저를 선택해주신 서대문구 주민 여러분들께 우선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윤석열 정부에 대한 매서운 민심이 확실하게 드러난 선거였습니다. 윤석열 정부에 의해 망가진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우리 서대문구 주민들의 민생을 챙기는데 집중하겠습니다. 서대문구에 출마를 하면서 산적한 지역현안이 많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됐습니다. 서대문구는 서울의 중심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제대로 발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는 북아현2,3구역과 연희동 공공재개발이 제 속도를 내고, 충현동, 천연동, 홍제동 등의 재개발에 시동이 하루 빨리 걸리도록 집중하겠습니다. 비록 제가 야당 소속이긴 하지만, 지역발전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을 것입니다. 당파를 초월해 오세훈 서울시장님과 이성헌 서대문구청장님과 긴밀히 소통하며 지역 현안과 민원 해결에 빈틈이 없도록 꼼꼼하게 챙기겠습니다.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국민들의 시선은 매우 날카롭고, 판단은 서릿발 같다는 것을 새삼스레 느꼈습니다. 민주당을 향해 보내주신 압도적인 지지가 결코 민주당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