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23.9℃
  • 맑음대전 23.4℃
  • 맑음대구 24.1℃
  • 박무울산 21.1℃
  • 맑음광주 24.2℃
  • 박무부산 21.7℃
  • 맑음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2.0℃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교육

서대문자연사박물관 2023 노벨상 해설 특강 개최

대학교수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물리학상, 화학상의 공적 내용 해설

 

서대문자연사박물관이 12월 7일과 14일, 21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박물관 1층 시청각실에서 ‘2023 노벨상 해설 특강’을 개설 운영한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커털린 커리코(68, 바이오엔테크 수석부사장)와 드루 와이스먼(64,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교 교수)이 공동 수상했다. 이들은 코로나19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의 원천기술 개발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 생리의학상을 받았다. 특강 첫날 면역학 전문가인 성정석 교수(동국대 생명과학과)가 이 내용과 아울러 코로나와 백신, 앞으로의 팬데믹에 대해 강연한다.

 

노벨 물리학상은 피에르 아고스티니(82, 미국 오하이오주립대학교 명예교수), 페렌츠 크라우스(61, 독일 뮌헨대학교 교수), 앤 륄리에(65, 스웨덴 룬드대학교 교수)가 공동 수상했다. 이들은 아토초(100경분의 1초) 단위의 시간 동안 빛의 펄스를 만들어 전자가 움직이거나 에너지를 변화시키는 한순간을 포착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둘째 날에는 조동현 교수(고려대 물리학과)가 올해 노벨 물리학상의 성과와 의미를 알기 쉽게 해설한다.

 

노벨 화학상은 문지 바웬디(62, 미국 매사추세츠공대 교수), 루이스 브루스(80,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명예교수), 알렉세이 예키모프(78, 전 나노크리스탈 테크놀로지 선임연구원)가 공동 수상했다. 이들은 크기에 따라 특성이 결정되는 나노 입자인 양자점의 발견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 화학상을 받았다. 셋째 날에는 권우성 교수(숙명여대 화공생명공학부)가 이 내용과 함께 양자점 연구가 갖는 의미와 양자점을 활용한 발전 분야에 대해 설명한다.

 

과학에 관심이 있는 초등학교 4학년 이상 어린이와 청소년, 성인 누구나 서대문자연사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수강료는 한 강좌당 만 오천 원이며 기초수급자, 국가유공자, 한부모가족, 등록장애인, 65세 이상자와 초등학생을 동반한 보호자는 무료다. 무료 수강자 희망자는 서대문자연사박물관 학예연구팀(02-330-8871)으로 전화 신청하면 된다.

 

서대문자연사박물관은 앞으로도 많은 시민이 과학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흥미 있고 깊이 있는 과학강연을 꾸준히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언제나 국민을 가장 앞에 두고 겸허하게 뜻을 받들며 제대로, 똑바로 일하겠습니다.
김동아 서대문갑 국회의원 당선인(더불어민주당) 안녕하십니까 22대 총선 서대문구갑 당선자 김동아입니다. 저를 선택해주신 서대문구 주민 여러분들께 우선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윤석열 정부에 대한 매서운 민심이 확실하게 드러난 선거였습니다. 윤석열 정부에 의해 망가진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우리 서대문구 주민들의 민생을 챙기는데 집중하겠습니다. 서대문구에 출마를 하면서 산적한 지역현안이 많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됐습니다. 서대문구는 서울의 중심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제대로 발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제 속도를 못 내고 있는 북아현2,3구역과 연희동 공공재개발이 제 속도를 내고, 충현동, 천연동, 홍제동 등의 재개발에 시동이 하루 빨리 걸리도록 집중하겠습니다. 비록 제가 야당 소속이긴 하지만, 지역발전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을 것입니다. 당파를 초월해 오세훈 서울시장님과 이성헌 서대문구청장님과 긴밀히 소통하며 지역 현안과 민원 해결에 빈틈이 없도록 꼼꼼하게 챙기겠습니다.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국민들의 시선은 매우 날카롭고, 판단은 서릿발 같다는 것을 새삼스레 느꼈습니다. 민주당을 향해 보내주신 압도적인 지지가 결코 민주당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