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9.2℃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찾아가는 쁘띠 음악회’ 송죽원 앞마당에서 열려

세종 우리동네 서대문구 오케스트라 재능기부 사회 공연으로

URL복사

서대문문화체육회관 ‘세종 우리동네 서대문구 오케스트라’는 지난 10월 11일(월)오후 3시 송죽원 앞마당에서 ‘찾아가는 쁘띠 음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찾아가는 쁘띠 음악회’는 10월11일 한글날 대체 휴무일로 학교에 가지 않고 기관에 있을 아이들을 위해, 오케스트라 졸업예정의 6학년 단원 15명과 강사진 10명이 송죽원 앞마당으로 찾아가 행복한 음악적 이벤트를 개최하는 재능기부 사회공연 공연이다.

 

오프닝 합주곡은 ‘It’s small land’로 경쾌하게 시작하여, 현악곡 ‘뽀로로 주제곡’, 관악파트 ‘오브라디 오브라다’, 강사진 찬조곡은 ‘what a wonderful world’, ‘아기상어’ 가 연주되었다. 마지막 2곡은 합주곡으로 흥겨운 율동이 곁들여진’Accent’ 와 비누방울 이벤트로 화려하게 장식한 ‘hymy to joy’ 환희의 송가가 울려 퍼졌다. 이어진 비누방울 퍼포먼스로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에게도 행복한 시간을 선사하였다.

 

‘세종 우리동네 서대문구 오케스트라’는 서대문구와 서대문문화체육회관이 협업하여 5년째 참여하고 있는 세종문화회관 ‘우리동네 프로젝트’로 서대문구 초등4~6학년 아이들에게 무상 악기대여 및 악기교육을 제공하는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무료 악기교육의 수혜를 받은 2~4년차 6학년 단원 15명이 참여하여 그동안 쌓아온 음악적 기량을 선보이며 다시 사회에 재능을 기부하는 기회가 되었다.

 

더불어 송죽원 4~6학년 아이들 중 희망자는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참여할 수 있음을 알릴 수 있었으며, 추후 서대문문화체육회관에서 운영하는 공연 및 예술교육 프로그램에 송죽원과 적극 협력하여 상호간 교류를 활발히 할 것을 다졌다.

 

송죽원 관계자는 ‘찾아가는 쁘띠 음악회로 즐거운 공연을 만들어 주신데 감사하며, 내년에도 공연으로 자주 뵐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대문구 서대문구의회 서대문구소방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의회 전국지역신문협회


포토뉴스

더보기

배너
우상호 의원 “정당 추천 이사 등 KBS 지배구조 개선해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구갑)은 국정감사 4일차인 12일 KBS를 향해 공영성 회복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며 근본적인 변화를 주문했다. 우상호 의원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KBS의 정치적 중립 시비가 이는 것을 두고는 KBS이사회 구성에서 여야 합의가 어려운 구조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그동안 관행적으로 진행된 정당 추천 이사 등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수신료 인상 문제을 비롯한 공적 재원 확보 문제에 대해서는 “KBS수신료라고 이름 붙여진 것부터가 문제”라며 “수신료 배분을 EBS 등 타 공영매체로 대폭 확대하고 공영방송 수신료로 명칭을 변경해 수신료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적 재원 위축에서 비롯되는 가장 큰 문제는 ‘제작환경 위축’이라며 “직접제작비가 점점 줄면서 파일럿 프로그램도 줄고 있다. 이같은 창의성 약화가 지금 KBS의 위기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우 의원은 KBS의 창의성 약화를 해소하기 위한 한 방편으로 “제작진을 뽑을 때 시험을 보는 것이 아니라 창의적 아이디어와 제작능력이 있는 사람으로 뽑을 것”을 제안하며 “나영석‧김